인명진 비대위 “황교안 권한대행 대선 출마 밝히지 않는 한 영입 시도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10:07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보수 후보 단일화’를 제안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에 대해 “간단하다. 그분이 저희 당에 들어오시면 단일화가 된다”고 말했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우리 당의 인적 청산 문제가 해결됐으니까 분당해야 할 이유가 없어졌다”나간 지 두 달도 안됐다. 이런저런 이야기할 것 없이 오셔서 경선하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 비대위원장은 그동안 자신의 쇄신 노력에 대해 “우리 당에 있었던 오랜 적폐였던 패거리 정치의 뿌리는 제거를 했다고 스스로 자평한다. 그러나 아직도 여러 청산해야 할 부분은 남다” 면서 “과거보다는 현재에 더 느슨해져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분들이 더 있는 것 같다. 긴장을 늦추지 않고, 당을 쇄신시켜야 하는 일에 게을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당 소속 의원이나 대권 주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 참석하는 것은 그들의 자유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에는 탄핵을 찬성하는 분도, 반대하는 분도 계시다"며 “태극기 집회에 나가는 건 그 사람들의 정치적인 결단과 자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원을 독립된 헌법기관이라고 얘기한다. 큰 틀 안에서 자신들의 자유스러운 정치 활동을 하는 건데 당이 이래라 저래라 규제를 하고 지침을 내리고 하는 건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수진영의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는 한 영입 시도는 없다고 못을 박았다.

안 위원장은 “이분(황교안 권한대행)이 아직 우리(새누리) 당원도 아니고 본인 자신이 출마한다는 그런 의사를 밝힌 적도 없다”며 “이분이 (출마의사를) 밝힌다면 순서상으로 우리 당에서 검토를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떡 줄 사람 생각도 안하는데 김칫국부터 마신다’는 말이 있듯 본인은 그런 의사 표시를 안 하는데 영입을 말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권한대행이라는 막중한 국가적 업무를 수행하시는 분이니까 밖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 업무 수행에 지장을 줄 것”이라며 “본인이 결정해야 할 문제다. 우리 당은 진중하게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인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대세론’과 관련해 ‘이회창 대세론’를 언급하며 “1년 가까이는 다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됐다”며 “대세론이라는 게 허구가 참 많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대선을 언급하며 “최근에 보면 여론조사가 잘 맞는 경우가 드문 것 같다. 어떻게 조사를 하고 분석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며 “그것만 갖고 문 전 대표 쪽에서 ‘대세론’이라고 믿고 있다면 다시 생각해보셔야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