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문재인 패권 세력 빼고, 나머지와 '연정'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09:39

남경필 경기지사가 전날인 6일 이른바 '연정론'을 꺼낸 것과 관련해 "패권 정치를 하는 그런 세력들을 뺀 나머지 정치세력은 서로 문을 열고 힘을 합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7일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과거 정치는 뭐냐 하면 자기네들끼리 끼리끼리 모여서 패권 만들고 투명하지 않고, 이게 바로 박근혜 대통령 시절에 보여준 모습이고 이게 지금 문재인 대표의 모습"이라며 "대연정이야말로 낡은 정치를 밀어내는 새정치의 방향"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전날 저녁 경기도 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린 ‘경기통일토크쇼’에 참석해 '일관성 있는 정책'을 강조하며 연정을 거론한 바 있다.

또, 대선후보 당내 경쟁상대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보수 후보 단일화' 문제를 두고 충돌한 가운데, 남 지사는 단일화 불가 방침을 재차 밝혔다.

남 지사는 "바른정당이 왜 탄생을 했는지 원래의 목적으로 돌아가면 결국 탄핵에 찬성을 한 새누리당, 반대를 한 새누리당, 그리고 패권을 한 새누리당에 대해 이제 해체하고 새롭게 태어나자, 그런데 그렇게 안 하니까 우리가 당을 새로 만든 것"이라며 "새누리당하고 다시 손을 잡자고 하는 것은 바른정당이 새로 태어난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것만큼 양보할 수가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