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고영태, 최순실과 불륜관계? 가십으로 자꾸 몰고가"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20:30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6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에 출연해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주진우 기자는 "그동안 고영태씨는 역삼동에 있다가 경기도 작은 도시에서 계속 누워있고 밖에 안 나가며 조용히 지냈었다"며 잠적설에 대해 설명했다.

탄핵심판 법정에 출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고영태씨가 등장하면 지금 문제의 본질에서 벗어나 가십거리만 더 양산되는 것을 우려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영태씨가 두문불출 하는 동안에도 검찰수사와 특검 수사는 다 도왔다. 그리고 최순실씨 재판에는 참석한다는 입장이었다"면서 "다만 최순실씨 측과 박근혜 대통령 측에서 자꾸 이상한 문제로 몰고 넘어간다고 거기에 대한 반대 생각이 있었던 거죠"라고 설명했다.

최순실씨와의 불륜설에 대해선 "사람들이 사건의 실체보다는 가십에 훨씬 크게 반응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해서 싸움을 그쪽으로 몰고 가려고 하는것 같다. 고영태 씨는 사실 자기가 한 얘기보다 자기의 사생활이 더 들춰지면서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고통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고영태씨가 더블루K를 운영했다고 몰아가려고 하는데 지금 나온 증거들과 정황들 그것만 봐도 최순실 씨가 직접 운영을 했다. 고영태는 그 밑에서 심부름을 했다"고 밝혔다.

신변 위협설에 대해선 "지금은 미행하거나 감시하는 사람은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