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탄핵 변호인 “공격자 곧 한계…방어자 역습 시작”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18:36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 중 한 명인 손범규 변호사(왼쪽).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 중 한 명인 손범규 변호사(왼쪽).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 중 한 명인 손범규 변호사는 6일 “병참선 신장(伸張)의 원리가 작동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격자의 초기 우세는 병참선(보급로)이 점점 길어지면서 한계에 이르게 되고, 방어자의 힘과 드디어 균형을 이루게 된다”며 “그러다가 방어자가 뭉치고 힘을 내어 종국에는 방어자의 역습이 이루어진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손 변호사는 이어 “애국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탄핵 직후에 어리둥절 밀렸다”면서 “그렇지만 이제는 애국시민들이 뭉쳐서 그 힘이 급격히 커지고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런 모습을 보니 헌재에서 변론하는 대통령 대리인단 변호사들도 용기와 힘이 솟는 것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탄핵 기각은 대통령을 누명 탄핵에서 구하는 것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이 나라를 지키는 일이고 우리 후손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