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헌재 출석요구서 전달 거부…헌재측 "계속 시도"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16:08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고영태(사진) 전 더블루K 이사가 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중인 최순실 씨 등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고씨에게 증인 출석요구서를 전달하려던 헌법재판소와 고씨의 만남이 고씨측의 거부로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헌재 탄핵심판의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은 상태다.

헌재는 법원에 공문을 보내 직원과 고씨가 만날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직원이 직접 고씨를 만나 출석요구서를 전달하려했으나 고씨가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직원은 아직 재판이 진행중인 만큼 서울중앙지법에 남아 고씨와의 접촉을 계속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