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인명진 위원장, '태극기 집회' 참석 막은 적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14:13

새누리당이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탄핵반대 집회인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조원진·윤상현 의원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다"는 문화일보의 6일자 보도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새누리당은 이날 "인명진 위원장은 새누리당 소속의원들에게 태극기집회 가지말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조원진, 윤상현, 김문수 의원에게 경고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인 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에 참석해 "최근 당명을 변경하고, 대선 출마 선언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다 됐다, 반성과 쇄신은 끝났다'는 분위기가 있어서 우려스럽다"며 "과거로 회귀하는 것으로 비춰질까 염려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인 위원장은 "인적 쇄신도 안 끝났다"며 "아직도 책임지지 않는 사람이 있다. 여러가지 구태가 드러나면 뼈 깎는 쇄신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내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