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靑 압수수색 불발에…"황교안, 박 대통령 호위무사 아냐"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11:44

업데이트 2017.02.06 11:45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중앙포토]

지난 3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가 불발로 끝난 것과 관련,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황교안 권한대행은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느라, 본인의 금과옥조인 법과 원칙을 어겨서는 곤란하다"며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은 그 자체로 법과 원칙"이라고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못하게 하면서 판도라의 상자를 끌어안고 공안검사 기질을 발휘하면, 대통령 후보조차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추 때표는 "(황 대행은 청와대에) 탄핵정국의 조기 종료를 위해 수사에 협조하라고 해야 한다. 청와대는 더이상 성소가 아니라 국정농단의 진원지이자, 증거물이 있는 장소"라며 "황 대행이 끝내 (압수수색) 승인을 거부하면, 결과적으로 피의자를 두둔하고 증거인멸을 용인한 것으로 간주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그에 따른 모든 정치적 책임은 황 대행이 지게 될 것"이라며 "황 대행은 오늘 중이라도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즉각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