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당신] "치료법 없던 위암 재발 환자, 장기 생존 가능성 확인"

중앙일보

입력 2017.02.06 00:02

지면보기

0 면

암환자에게 면역항암제는 희망으로 불린다. 치료 원리가 기존 항암제와 확연히 달라 부작용과 내성이 적고 효과는 커서다. ‘암 정복’에 대한 조심스러운 예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면역항암제는 그 잠재력을 현실로 바꾸면서 적응증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악성 흑색종, 비소세포폐암에 이어 위암에서도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됐다. 세계 최초로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면역항암제(옵디보) 3상 임상시험 결과다. 이번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지난달 열린 2017 미국임상암학회 소화기암 심포지엄(ASCO GI)에서 발표한 서울아산병원 강윤구(종양내과) 교수를 만났다. 그는 이번 임상 결과를 두고 “희소식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강윤구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인터뷰

-이번 임상시험은 어떤 것이었나.
“위암은 진단 당시 전이돼 있거나 재발한 경우 완치가 안 되고 치료 성적도 좋지 않다. 1, 2차 치료법은 확립돼 있는데 이마저도 실패한 경우에는 표준치료법이 없다. 이 상황에서 면역항암제 ‘옵디보’가 기존 표준치료제에 반응이 없거나 암이 진행된 진행성 혹은 재발성 위암 환자에게 효과와 안전성이 있는지 비교한 국제 임상시험(한국·일본·대만)이다.”

-결과는 어땠나.
“전체 생존기간(중간값)이 옵디보 투여군은 5.32개월, 위약군은 4.14개월이었다. 치료 시작 후 종양이 진행되기까지의 기간(무진행 생존기간)을 비교하면 옵디보군이 1.6개월, 위약군이 1.45개월이었다.”

-수치 이면에 담긴 의미가 있을 텐데.
“중요한 부분이다. 중앙값을 비교한 수치는 자칫 효과를 저평가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근데 이 결과는 큰 진전이다. 생존율을 비교한 그래프를 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양군 간의 그래프가 벌어진다. 투여 후 1년이 지났을 때의 생존율은 위약군이 10.9%, 옵디보군이 26.6%로 약 2.5배 차이다. 20개월이 지났을 땐 위약군은 생존율이 바닥에 가깝지만 옵디보군은 15~20% 수준으로 꾸준히 이어진다. 그만큼 많은 환자가 장기간 생존한다고 할 수 있다. 또 종양 크기가 줄어드는 환자 비율은 위약군은 0%지만 옵디보군은 11.2%다. 의미를 약간 확대하자면 완치되는 환자가 생길 수 있다는 얘기다.”

-결과에 대한 청중의 반응은 어땠나.
“이전 항암제로는 완치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이번 연구로 효과와 안전성을 확실히 입증해 위암 치료에 또 하나의 무기가 생겼다. 많은 임상연구자가 공감하고 희망을 갖게 됐다.”

-앞으로의 면역항암제 연구 전망은 어떤가.
“이번 결과가 희소식의 시작이라고 본다. 현재 다양한 면역항암제가 개발 중이다. 이런 약들과 서로 병용해 효과를 더 높일 수 있다. 지금의 장기 생존율을 40~50%까지 높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언제쯤 이 약의 혜택을 볼 수 있을까.
“일본에서는 올해 안에 위암 치료제로 허가가 나고 내년 초 건강보험이 적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우리나라도 올해 안에는 허가가 나지 않을까. 이번에 면역항암제가 위암에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입증돼 어느 때보다 고무적이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