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한국 보수진영 후보 사라져"…반기문 불출마 외신 반응

중앙일보

입력 2017.02.01 18:43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가운데) [중앙포토]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가운데) [중앙포토]

주요 외신들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자신을 둘러싼 비리 의혹과 그에 따른 지지율 하락을 견디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1일(한국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반 전 총장이 갑자기 대선출마 계획을 접었다”며 “이로 인해 탄핵 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대체할 보수진영의 마땅한 후보를 찾아 볼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WSJ는 또 “반 전 총장이 귀국 전에는 한때 대선후보 선두주자 그룹에 들기도 했지만, 한국의 언론들의 검증과 경쟁자들의 집중적인 비난을 받으면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 형과 조카의 비리 의혹 연루설도 언급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조카 사건을 언급한 뒤 “지지율이 13%로 떨어지며 뜻을 접었다”며 “지난해 10월 박 대통령 스캔들이 불거지기 전엔 그가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는데도 지지율이 선두권이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반 전 총장의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됐다”는 기자회견문 내용을 부각했다. AP는 이어 “이로써 2012년 출마했다가 낙선한 문재인 후보가 현재 대선후보 경쟁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한국 차기 유력 대선후보인 반 전 총장이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전했고, 중국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친인척 비리 문제와 기차표 판매기에 만원짜리 지폐 두 장을 넣으려는 모습 등이 전해지면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