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총수들 최순실 재판 증인으로

중앙일보

입력 2017.02.01 15:44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낸 대기업 총수들이 이달 말부터 최순실(61)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게 됐다.

1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우선 이달 28일 최씨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중앙지법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최씨의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검찰은 이들을 포함한 대기업 인사 다수를 증인으로 신청했고 이 가운데 일부를 재판부가 받아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 등이 증인으로 신청된 이유는 검찰이 최씨의 강요 혐의를 입증하는데 이들의 증언을 필요로 해서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기업들이 두 재단에 출연한 행위를 뇌물로 보고 수사 중이지만 이에 앞서 수사를 진행했던 검찰은 기업들이 최씨 등의 압박에 의해 돈을 냈다고 봤다.

기업 총수들은 지난해 12월 6일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가 기부금 출연 경위를 증언한 바 있다. 청와대의 재단 출연 요청에 동참한 것으로 대가성은 없었다는 취지였다.

최 회장은 “대가성이라는 생각을 갖고 출연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도 재단 출연은 이사회 의결을 거친 사안이라며 “기꺼이 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 역시 “대표이사가 청와대에서 (요청을) 받았다고 해 다른 기업들이 하면 같이 하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최씨 재판에는 이들 외에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권오준 포스코 회장, 황창규 KT 회장도 증인으로 채택돼 있다. 이들이 출석할 기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우 특검의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이유로 증인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