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애플에 스마트폰 세계 1위 자리 내줘

중앙일보

입력 2017.02.01 13:48

삼성전자가 지난 2011년 4분기 이후 5년 만에 애플에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줬다.

1일(현지시간)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7750만 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애플은 7830만 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점유율 17.8%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는 전년 동기 7천480만대 대비 5% 오른 수치로 역대 최대 판매량이다.

애플이 지난해 10월 출시한 아이폰7은 카메라 개선과 방수 기능 추가 일부 성능을 소폭 개선하는 수준에 그치며 혁신성 측면에서 그리 높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최대 경쟁제품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잇따른 발화 사고로 단종되면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었다.

삼성전자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7.7%에 그쳐 최근 6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지난 분기 출하량이 4490만대로 10.2%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 자리를 지켰다. 화웨이가 글로벌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보고서는 삼성전자가 북미와 중남미에서 비교적 선전했지만, 동유럽과 아프리카·중동, 서유럽, 아시아·태평양에서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