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특별감찰관실 해체 주도 포착…직권남용 혐의 적용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17.02.01 08:10

업데이트 2017.02.01 08:29

박영수 특검팀이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인사혁신처와 법무부 검찰국을 동원해 특별감찰관실 해체를 주도한 단서를 포착했다고 한겨레가 1일 보도했다.

31일 특별감찰관실과 특검팀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해 7월 말 우 전 수석 가족법인 '정강'의 횡령 의혹이 불거지자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우 전 수석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검찰은 이 전 감찰관과 우 전 수석 관련 의혹을 모두 수사하겠다며 윤갑근 대구고검장을 수사팀장으로 한 특별수사팀을 꾸렸다. 그러나 특별검사팀은 우 전 수석에 대해서는 자택 압수수색 등을 하지 않았다.

이 전 감찰관은 이에 8월 29일 사표를 냈으나 한달이 지난 9월 23일에 수리됐다.

이후 인사혁신처는 느닷없이 백방준 특별감찰관보와 감찰담당관 등 특별감찰관실 별정직 공무원 6명에게 자동퇴직을 통보했다.

특검팀은 인사혁신처가 독자적으로 자동퇴직 통보를 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그 배경에 우 전 수석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이 자신의 개인 비리 의혹과 미르재단 의혹을 감찰한 특별감찰관실 직원들의 국정감사 증언을 막기 위해 인사혁신처와 법무부를 동원해 특별감찰관실의 기능을 무력화시킨 것으로 보고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