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 한국산 화학제품에 첫 반덤핑 예비관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6면

미국의 무역전쟁 화살이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 30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27일(현지시간) LG화학과 애경화학이 생산한 가소재(DOTP·PVC제품 첨가제)에 대한 반덤핑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각각 5.75%, 3.96%의 예비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두 한국 기업이 미국 시장 가격보다 제품을 싸게 팔아 미국 기업에 피해를 줬다고 본 것이다.

“LG·애경 싸게 팔아 미국 기업 피해”
코트라 “한국 석유화학 견제 관측도”

상무부는 또 앞으로 한국에서 가소재를 수출하는 모든 업체에도 4.47%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한국산 제품이 반덤핑 예비관세 부과 판정을 받은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상무부는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에 애경화학과 LG화학이 반덤핑 예비관세율에 따라 현금을 예치하도록 지시했다. 한국 기업들은 이번 미국의 조치로 인한 피해는 미미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상무부의 이번 결정은 예비판정 결과인 만큼 최종 판정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도 밝혔다.

KOTRA 관계자는 “얼마 전 미국 정부는 도금강판·열연강판 등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해서도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었다”며 “미국이 철강에 이어 석유화학 산업에 대한 견제를 시작했다는 관측이 있어 한국 기업과 정부의 대응방안 모색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반덤핑 관련 공세에 이어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대로 국경세 부과를 통해 보호무역을 강화할 경우 충격 여파는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경제연구원이 30일 발표한 ‘트럼프노믹스가 중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대중 수입 관세율이 30%로 오르면 중국의 대미 총수출액은 2012~2015년 연평균 대미 총수출액을 기준으로 25.1%(956억 달러)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중국산 완제품에 한국산 소재·부품이 많이 사용되기 때문에 중국의 대미 수출 규모가 줄면 한국 경제의 피해도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