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에 바다도 얼어붙어

중앙일보

입력 2017.01.23 14:21

충남 서산과 태안 경계인 가로림만 앞바다가 강추위에 얼어붙으면서 어선들의 발이 묶였다. [사진 서산시]

충남 서산과 태안 경계인 가로림만 앞바다가 강추위에 얼어붙으면서 어선들의 발이 묶였다. [사진 서산시]
충남 서산과 태안 경계인 가로림만 앞바다가 강추위에 얼어붙으면서 어선들의 발이 묶였다. [사진 서산시]

영하 10도를 밑도는 맹 추위로 바다가 얼어붙었다.

23일 충남 서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산시와 태안군의 경계를 이루는 가로림만 앞바다가 4~5㎝가량 결빙됐다. 강추위는 설 연휴까지 이어져 결빙된 바다 면적과 얼음 두께가 늘어날 것으로 관계당국은 전망했다.

바다가 얼어붙으면서 겨울철 어민의 소득원 수단이던 소형 어선들도 발이 묶였다. 어민들은 가로림만 결빙으로 제철을 맞은 감태 수학과 굴따기 등 조업에 차질을 빚었다.

서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