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다시 만나줘” “싫어” 거절당하자 바로 얼굴 짓밟은 30대 남성

중앙일보

입력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다시 만나자는 제안을 했다가 거절당하자 여자친구의 얼굴을 수차례 짓밟은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전 여자친구 A(35)씨의 얼굴을 발로 수차례 밟은 강모(33)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9일 오후 관계를 되돌리고 싶다며 A씨의 거주지로 보이는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 앞까지 찾아와 A씨를 불러냈다. 강씨는 “조용한 곳에서 이야기하자”며 A씨를 자신의 차에 태우려 했다. 그러나 A씨가 저항하자 넘어뜨리고 나서 수차례 얼굴을 밟았다. A씨는 중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강씨는 과거에도 폭행 등 비슷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