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간추린 뉴스] 이랜드 알바생 10명, 임금 체불 집단 진정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8면

외식 프랜차이즈 애슐리·자연별곡 등을 운영하는 이랜드파크 소속 아르바이트 직원 10명이 고용노동부에 체불 임금을 받아달라는 집단 진정을 12일 제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