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특검 앞서 ‘맞불집회’…“손석희 사장 조사하라”

중앙일보

입력 2017.01.07 20:18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종합무역센터(코엑스)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박 대통령 탄핵 기각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종합무역센터(코엑스)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박 대통령 탄핵 기각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새해 첫 주말 촛불집회가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가운데 서울 강남 특검 사무실 인근에선 보수단체의 맞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이 주축인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는 7일 오후 특검 사무실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행진하며 탄핵기각과 특검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

탄기국은 오늘 집회에 102만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경찰 추산은 집회 일시점 최다 인원을 기준으로 3만2000명이다.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박사모 회장)은 “오늘의 목표는 특검에 대한 공략”이라며 “특검 유리창이 깨지도록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을 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오후 2시 코엑스 앞에서 예배와 집회를 마친 이후 대열을 1∼4진으로 나눠 차례로 대치동 특검 사무실 맞은편으로 행진해 순차 집회를 개최하고 다시 강남역 사거리까지 행진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박 특별검사를 범법자·빨갱이·나치·공산당이라고 비난하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또 태블릿PC 의혹을 제기한 손석희 JTBC 사장을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탄핵 심판 사건에서 박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을 맡은 서석구 변호사도 등에 태극기를 두르고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행진을 마치고 강남역사거리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탄핵무효, 국개(국회의 발음을 변형한 말)해산, 정치 검찰은 수사권을 경찰에 돌려줘라 등 구호를 외치고 애국가 1절을 부른 뒤 해산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