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캐릭터 '어피치'의 인성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7.01.03 20:11

업데이트 2017.01.09 17:46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 '어피치'의 과거 시절이 공개돼 네티즌들이 폭소를 터뜨렸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어피치'의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게시물에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의 과거 모습이 그림으로 그려져있다.

어린 시절 '어피치'는 오리 캐릭터인 '튜브'의 신발을 훔쳐 도망가거나, 단무지 캐릭터인 '무지'의 얼굴에 낙서를 해 '인성 논란'을 낳았다.

네티즌들은 "어피치, 그렇게 안 봤는데" "어피치 인성이 이 정도였다니 실망이다"라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별 기자 ahn.byeo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