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문재인 혁명 발언, 좀 과하다고 생각”

중앙일보

입력 2016.12.28 18:54

업데이트 2016.12.28 20:25

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오찬 토론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오찬 토론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회의장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혁명 발언’에 대해 “좀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28일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지난 16일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기각하면) 다음은 혁명밖에는 없다”고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의장은 “헌재에 대해 국민들이 어떤 바람을 이야기할 수는 있지만, 헌재의 권위나 대한민국 국민들의 품격에 걸맞은 대우와 말씀을 정치지도자가 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또 ‘문 전 대표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문 전 대표에 대해 평가하는 말을 누차 물어서 과했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거기에 대해선 더 (말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답변했다.

정 의장은 자신이 ‘친문’으로 분류된다는 데 대해서는 “잘 아시다시피 저는 무소속이고 특정 계파에 속해 있는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정 의장은 이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문 전 대표 중 누가 차기 대통령이 될 것 같나’라는 물음에는 “누가 될 것인지를 알면 좌판을 깔아야 할지도 모른다”며 “현재 국민의 평가에 비해 앞으로 1~3달이 지나면 많은 변화가 급격하게 있을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지금 섣불리 점치는 것은 아주 바보스러운 짓이라 생각한다. 바보가 되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다.

정 의장은 반 총장의 23만 달러 수수 의혹과 관련해선 “검증은 필요한데 음해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며 “그냥 두면 확대 재생산이 되고 유통될 수 있어, 근거가 없는 내용이라면 정공법을 써 빨리 시시비비를 명백하게 가리는 게 지혜로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또 ‘대선 출마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 “저는 대선 출마의 생각이 없다”라며 “의장직을 정말 잘하고 싶다. 국민의 뜻을 받들고 헌법 정신을 구현하고 국민에게 힘이 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