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조작 논란 직접 해명나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최순실 게이트 등에 관한 네티즌들의 검색량이 늘면서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검열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국민적 관심사를 받는 이슈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권에서 보이지 않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면서다. 이런 가운데 네이버는 정부가 요청하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순위에서 삭제·제외하는 자체 지침을 갖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져 업체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네이버는 오늘 해명자료를 내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의 인위적인 추가 또는 제외를 하지 않는게 원칙"이라며 "기술적 제어가 불가능한 부분은 외부에 공개한 기준에 따라 모니터링을 통해 검색어 노출을 제외하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했다.
또, 이 기준은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정하는 것이 아니라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다며 "자사뿐 아니라 다음도 동일하게 갖고 있는 기준"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논란에 네이버와 다음 등 대형 포털사이트 두 곳은 지난 3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발족, 포털 뉴스를 심사하는 제3기관을 만든 바 있다. 양사는 이 기관을 통해 실시간 검색어 시스템 개편 논의를 시도했지만 검색 시스템은 양사의 사업전략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논의는 결국 보류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