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건축가의 숨결, 공간을 느끼다

중앙일보

입력 2016.12.21 00:01

업데이트 2016.12.21 12:53

지면보기

04면

서해의 일몰 명소에는 숙소가 늘어서 있다. 어수선한 분위기가 싫다면 바다에서 살짝 빗겨나는 것도 방법이다. 인천 강화도 호텔무무와 충남 태안 모켄리조트는 바다에서 1~2㎞ 안쪽에 숨어있다.

건축가의 사랑방 호텔무무

인천 강화도 마니산 자락에 위치한 호텔무무는 영종도 출신 화가이자 건축가인 강신천씨가 직접 짓고 운영하는 소규모 호텔이다. 호텔 옆에는 같은 이름의 펜션과 강 대표 개인 건축 사무실이 옹기종기 붙어 있다.

강씨는 1990년대 중반 강화도로 들어와 무무펜션을 짓고 자택 겸 작업실로 사용했다. 이중 방 한 칸을 게스트룸으로 꾸며 지인에게만 알음알음 개방했는데, 입소문이 나면서 찾는 이가 점점 늘어났다. 결국 2000년에 살던 집을 아예 객실 5개짜리 펜션으로 개조했다. 호텔무무는 한참 뒤인 2013년에 지었다.

인천 강화도 호텔무무는 마니산 자락 숲속에 있다.

인천 강화도 호텔무무는 마니산 자락 숲속에 있다.

호텔무무는 약 66㎡(약 20평) 크기 독채 객실 4개가 전부다. 호텔 주변에는 참나무·밤나무 등이 빽빽하다. 산을 깎거나 나무를 배지 않고 공간을 구성해 마치 울창한 숲 속에 들어온 기분이 든다. 객실마다 접이식 통유리 창을 설치해 침실에서 창을 열고 나가면 곧장 테라스로 이어진다. 아름드리나무가 그늘을 내주는 천연 정원이다.

디자인이 각각 다른 객실에는 번호 대신 이름을 달았다. 리넨 베이지, 새들 브라운, 프렌치 그레이, 프렌치 화이트로 각 방 이미지를 색깔로 표현했다. 새들 브라운 객실에 있는 침대만 기성품이고 나머지 가구는 모두 주문 제작했다. 홍지경 실장은 “인테리어 소품은 강 대표의 아내 노을선씨가 여행을 다니면서 모은 것”이라며 “가로등은 유럽의 어느 고성을 해체할 때 공수했다”고 설명했다.

천연 화장품 브랜드 캄모멘트리의 욕실 용품을 어메니티로 제공한다. 조식은 무료. 직접 만든 빵과 리코타 치즈, 과일 등을 내준다. 오후 3~6시까지 호텔 내 카페에서 무료로 커피와 주스·쿠키 등을 제공한다. 카페에서 저녁식사로 삼겹살·목살·새우·소시지 바비큐 메뉴를 판매한다. 2인 8만원. 천년고찰 전등사가 자동차로 5분, 동막해수욕장은 자동차로 10분 거리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고인돌 유적지까지는 자동차로 30분 걸린다.

●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해안남로 1066번길 26, 010-7180-9065, mumuhouse.com, 객실 4개, 23만원부터.

건축미 빼어난 꿈의 공간 모켄리조트
독특한 외관의 충남 태안 모켄리조트.

독특한 외관의 충남 태안 모켄리조트. 임현동 기자

충남 태안의 모켄리조트는 오로지 건축미로 승부하는 곳이다. 바다를 마주 보고 있지도 않을뿐더러, 리조트 주변에 흔한 횟집도 없다. 그런데도 비수기 겨울까지 주말엔 항상 만실이고 주중에도 인기 객실은 예약이 쉽지 않다.

모켄리조트 ‘건축가의 공간’객실. 창문 하나 없는 밀실 같은 공간을 독특한 조명과 가구로 꾸몄다.

모켄리조트 ‘건축가의 공간’객실. 창문 하나 없는 밀실 같은 공간을 독특한 조명과 가구로 꾸몄다. 임현동 기자

모켄리조트는 2012년 한국건축문화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옆으로 누운 ‘8’자 모양의 노출 콘크리트 건물이 경사면에 차곡차곡 쌓여 있는 모습이다. 이 독특한 모양의 리조트는 건축가 곽희수씨가 설계했다. 배우 원빈의 본가 ‘루트하우스(강원도 정선)’, 고소영·장동건 부부의 주말 별장 ‘신천리 주택(경기도 가평)’도 그의 작품이다.

모켄리조트는 객실마다 인테리어와 구조가 조금씩 다르다. 통유리창 앞에 해먹이있는 풀빌라 102호 객실. 임현동 기자

모켄리조트는 객실마다 인테리어와 구조가 조금씩 다르다. 통유리창 앞에 해먹이있는 풀빌라 102호 객실. 임현동 기자

모켄리조트는 가운데 인포메이션 하우스를 기준으로 오른 편에 스파동, 왼편에 풀빌라동으로 나뉜다. 2011년 스파동을 먼저 열었고 사람이 몰리자 2014년에 풀빌라동을 증축했다. 풀빌라동은 건축가 홍대길씨가 설계했다. 스파동 전 객실은 복층 구조로 널찍한 제트스파가 설치되어 있다. 스파동 건물 옥상정원에서 바라보는 일몰이 특히 멋지다. 풀빌라동 객실에는 실내수영장을 구비했다. 사계절 내내 이용할 수 있는 온수풀이다. 온수 이용료 1회 10만원. 어메니티는 아모레 퍼시픽 제품을 구비해놓았지만, 개인에게 제공하는 1인용이 아니라 공용이다.

객실에는 취사 시설이 없다. 대신 공용 바비큐장이 24시간 문을 연다. 돼지 목살·구이용 새우·밥·찌개·쌈 재료로 구성된 2인 바비큐 세트(7만5000원)를 주문하면 화로와 숯 등 바비큐 도구를 쓸 수 있다. 조식은 직접 구운 식빵·수제 잼·우유·주스·커피·시리얼 등 미국식으로 낸다. 1인 5000원.

10명 이상 단체를 대상으로 모든 객실을 둘러보고 시공방법에 대해 설명해주는 건축 투어 프로그램도 있다. 1인 5만원, 투숙객 2만원. 리조트에서 차로 3분 거리에 있는 기지포해수욕장에는 4㎞ 짜리 해안 트레일도 있어 산책하기에 좋다.

● 충남 태안군 남면 곰섬로 129-87, 010-9293-4275, moken.co.kr, 객실 21개, 풀빌라 객실 19만8000원부터, 스파동 객실 15만8000원부터.

글=홍지연 기자 jhong@joongang.co.kr 사진=각 업체

낙조 감상하며 먹는 풍기피자·간장게장

서울 근교에도 바다 경치를 벗 삼아 달릴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가 있다. 인천 강화군 외포리부터 선수포구까지 약 15㎞ 이어진 강화 서부 해안도로다. 해안도로 중간에 있는 펜션 겸 식당 ‘109하우스(032-937-8109)’는 벽은 하얗게, 문은 파랗게 칠해 ‘강화도의 산토리니’라는 별명이 붙었다. 낙조를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명소다. 풍기피자(2만9500원)가 인기 메뉴다.

강화도 현지인이 찾는 맛집은 국화리에 몰려있다. 한식당 ‘호산정(032-932-8592)’은 점심시간마다 줄이 길게 늘어선다. 손님 중 절반은 매운 등갈비찜(4인 4만2000원)을 선택한다. ‘도란도란(032-934-0137)’은 강화군청에서 추천한 맛집이다. 대추·인삼 등을 넣은 영양돌솥정식(1만2000원)을 파는 곳인데 강화 쌀로만 밥을 짓는다.

꽃게 주산지 충남 태안에는 게를 다루는 식당이 많다. 그중 안흥항 근처 게장 전문 식당 ‘화해당(041-675-4443)’이 유명하다. 서울 여의도에 있는 분점이 지난 11월 발간된 ‘미쉐린 가이드 서울 편’에 추천 식당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4~5월 태안 앞바다에서 잡은 암꽃게를 급속 냉동해 1년 내내 게장을 담근다. 간장·소금·마늘 등 모든 식재료는 태안 일대에서 생산한 것만 사용한다. 양념이 고루 밴 게장은 짜지 않고 담백하다. 간장게장과 돌솥밥(1인 3만2000원).

양보라 기자

관련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