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최씨, 안종범과 모르는 사이”

중앙일보

입력 2016.12.19 15:49

업데이트 2016.12.19 16:28

최순실 씨가 19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국정농단사건 첫 재판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 씨가 19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국정농단사건 첫 재판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씨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씨 등과의 공모는 없었다”며 범죄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 변호사는 19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대법정에서 열린 최씨의 첫 번째 재판 이후 이같이 밝혔다.

추천 기사

이 변호사는 “1시간 30분 동안 할 수 있는 이야기는 다 했다”며 “오늘 중점적으로 한 이야기는 피고인 최씨와 안종범, 박 대통령 간의 공모가 없었다는 점으로 이에 대한 철저한 심리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결정적 근거라고 했던 태블릿PC에 대해서는 검찰이 실물을 보여주지 않아 중고로 구입하기도 했다”며 “양형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법원 측에서 JTBC 제출 태블릿PC에 대한 상세한 감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검찰이 제기한 공소사실 11개 중 8개는 공모했다고 적시돼 있지만 공모한 바 없어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사기 미수 등에 대해서도 해당 업체가 용역 제안서를 받아보지도 않은 듯 사실 관계가 성립하지 않는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씨의 두 번째 재판은 오는 29일 오후 2시 10분 서울중앙지법 대법정으로 예정됐다.

오는 29일 재판은 첫 번째와 같은 공판 준비기일로 본격 재판에 앞서 공소사실의 쟁점을 정리하고 증거조사와 증인 채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