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고 미세먼지 심한 날 뇌졸중 주의

중앙일보

입력 2016.12.15 01:16

지면보기

종합 22면

미세먼지가 심장 질환에 따른 뇌졸중 위험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기오염이 상대적으로 심한 봄·겨울과 도시 지역에서 이런 경향이 뚜렷했다. 삼성서울병원 방오영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배희준 교수 연구팀은 2011~2013년 뇌졸중으로 치료받은 환자 1만3535명의 분석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농도 10㎍/㎥ 늘면 위험 5% 상승
대기오염 심한 봄·겨울 발병 많아

연구팀은 환자가 병원을 방문하기 직전 일주일간 거주한 지역의 대기오염 수준과 뇌졸중 발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여러 뇌졸중 가운데 심장 질환으로 생긴 피딱지가 뇌혈관을 막아 생기는 ‘심인성 뇌졸중’이 미세먼지(PM 10)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10㎍/㎥ 상승할 때마다 심인성 뇌졸중 위험도는 5%씩 상승했다.

발병 양상은 지역에 따라서도 달랐다. 공기가 맑은 시골(인구 4만 명 이하)은 전체 뇌졸중에서 심인성 뇌졸중이 차지하는 비율이 19.5%로 최저였다. 반면 중소도시(인구 4만 명을 넘는 기초 지자체)는 대기오염이 가장 심했고 심인성 뇌졸중 비율도 23%로 최고였다. 또 겨울과 봄이 여름·가을에 비해 심인성 뇌졸중의 발병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연구팀은 이러한 상관관계의 원인은 밝히지 못했다. 방오영 교수는 “노인 등 뇌졸중 위험군은 특히 대기오염 정보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