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남길이 가지고 있는 역대급 징크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12.13 07:48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12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서 배우 김남길이 "팬티 징크스가 있다"고 고백했다.

김남길은 "중요한 장면이 있으면 속옷에 신경을 쓴다"고 밝혀 주변을 폭소케 했다.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이어 "어두운 색깔을 입는다. 곤색(어두운 남색의 일본식 표현)이나 블랙"이라며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사진 = 비정상회담 캡쳐]

마지막으로 "팬티가 움직이지 않게 정말 타이트하게 허벅지에 꽉 붙어야 한다"고 연이어 고백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터뜨렸다.

안별 기자 ahn.byeo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