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탄핵안서 '세월호 7시간' 빼달라는 비박계 요청에 고민

중앙일보

입력 2016.12.07 21:49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상호 원내대표.[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상호 원내대표.[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관련 대목을 삭제해 달라는 여당 비주류의 요청을 놓고 야권이 고심하고 있다.

여당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 측은 야권이 발의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관련 대목을 삭제해달라고 7일 오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탄핵안 가결 여부에 미치는 영향을 따지며 탄력적인 대응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전까지만해도 원안 고수 방침을 밝혔지만, 오후 기자간담회에서는 "일부 비박 의원들이 세월호 문구가 들어가면 찬성하지 못한다고 해 고민 중이다. 부결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사안인지, 가결을 위해 빼야 할지 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세월호 유가족 등이 예민하게 보는 문제로 유가족들이 양해하지 않는데 정치권이 논의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서도 "이것 때문에 부결되면 더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역시 오전까지는 박지원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일부에서 이 7시간을 제외하자는 보도가 있었는데 어떤 경우에도 세월호 7시간을 반드시 소추안에 지금 현재 포함된 대로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밝혔으나 오후 들어 바뀌는 분위기를 보였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탄핵은 가결이 목적이니 어떻게든 가결에 한 석이라도 보탤 수 있으면 보태겠다"며 "어떻게든 탄핵을 위해 한 석이라도 확보하기 위해 '세월호 7시간'을 빼자는 게 아니라 참고문에 넣는 방안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