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野 “김기춘 별도 청문회 추진”

중앙일보

입력 2016.12.06 15:12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6일 최순실 국정 농단의 핵심 인물로 지목받고 있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을 경우 별도로 날짜를 정해 김 전 비서실장만의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내일(7일) 청문회에 김 전 비서실장이 참석할지, 참석하면 어떤 발언을 할지 지켜본 뒤 최종 판단을 내리기로 했다”며 “내일 김 전 비서실장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내일 김 전 비서실장이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별도의 청문회를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와 논의한 결과 9일 국회 탄핵소추안 표결과 관련해서도 야권 공조에 아무런 변동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