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실 차장 “최순실·차은택, 프리패스 가능한 보안손님”

중앙일보

입력 2016.12.06 02:00

업데이트 2016.12.06 11:01

지면보기

종합 04면

청와대 경호실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으로 지목받는 최순실·차은택에 대해 ‘보안 손님’이라고 인정했다.

증폭되는 세월호 7시간 논란
“안봉근의 부속실 요청으로 지정
경호실은 출입 보고 못 받을 수도”
정유섭 “대통령 7시간 놀아도 된다”
논란 커지자 “현장 책임자 중요 뜻”

‘보안 손님’은 대통령 접견인사 중 출입증을 패용하지 않고 별도 출입하는 인사를 뜻하는 경호실 내부 용어다. 박 대통령의 비선으로 지목된 최순실씨 등이 사실상 ‘프리 패스’를 통해 청와대를 자유롭게 드나들었을 가능성을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5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출석한 이영석 청와대 경호실 차장은 “최순실, 차은택 모두 보안 손님이 맞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맞다”고 답변한 뒤 “보안 손님은 부속실의 요청으로 지정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당시 보안 손님의 출입을 주관한 제2부속비서관이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안봉근 전 비서관”이라고 지목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왼쪽)이 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특위 2차 기관보고에서 청와대가 대량으로 구입한 것과 같은 태반·백옥·감초주사, 수액 등을 들고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안 의원은 “(감초주사는) 약물 중독을 방지하는 주사”라고 말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사진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왼쪽)이 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특위 2차 기관보고에서 청와대가 대량으로 구입한 것과 같은 태반·백옥·감초주사, 수액 등을 들고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안 의원은 “(감초주사는) 약물 중독을 방지하는 주사”라고 말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사진 오종택 기자]

추천 기사

또 이 차장은 “대통령이 (최순실씨 등과) 사적인 만남을 갖는 상황에선 경호실 작동 업무가 되지 않는 것이냐”(새누리당 황영철 의원)는 질문에 “보안 손님에 대해서는 (출입기록을) 보고받지 못할 수도 있다. 상세한 방법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이에 황 의원은 “은밀한 만남은 차장까지는 보고가 안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반드시 경호실장에게는 보고된다. 이게 경호실에서 주요한 역할을 했던 사람들의 진술이다”며 “제 추측이 맞겠나 틀리겠나”라고 추궁했다. 하지만 이 차장은 “과거에는 어떻게 했는지 저도 잘 모르겠다. 지금은 그런 시스템이 아닐 수도 있다”고 답했다. 박흥렬 경호실장은 ‘업무적 특수성’을 이유로 이날 청문회에 불참했다.

한편 이날 최순실씨는 재판이 진행 중이라는 점과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국조특위가 출석을 요구한 7일 청문회에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 최씨 외에 언니 순득씨와 조카 장시호씨, 박원오 전 승마 국가대표 감독도 국회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이렇게 주요 핵심 의혹 대상자가 불참을 통보함에 따라 ‘맹탕’ 청문회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 김성태 위원장은 “최씨 등이 청문회 당일(7일) 출석하지 않으면 즉각 동행명령장을 발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동행명령을 거부하더라도 강제로 데려올 방법은 없다. 이와 관련, 국회 관계자는 “동행명령까지 응하지 않을 경우 국회모욕죄를 적용해 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정조사에서 새누리당 친박계인 정유섭 의원은 “세월호 사건에서 대통령은 총체적인 책임만 가지고 있고, 직접적 책임은 현장 대응 책임자에게 있다”며 “현장 책임자만 잘 임명했으면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7시간 동안 놀아도 된다”고 주장해 빈축을 샀다. “어떻게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놀아도 된다는 말을 할 수 있느냐”는 야당 의원의 항의가 쏟아지자 정 의원은 “인재를 널리 찾아서 적재적소에 배치했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글=박성훈·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