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9일 탄핵 표결

중앙일보

입력 2016.12.03 01:53

업데이트 2016.12.03 12:42

지면보기

종합 01면

야권이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표결한다.

비박 “7일 오후 6시까지
대통령 퇴진시점 밝혀야”
탄핵 가결 여부 결정할 변수

탄핵안 처리 D데이는 전날 하루에만 2일(더불어민주당·정의당)→9일(국민의당)→5일(국민의당)로 번복됐다가 결국 9일로 되돌아가게 됐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일 회동에서 “야 3당은 탄핵소추안을 오늘 발의하고, 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해 9일 표결 처리할 것을 합의했다”며 “새누리당 비박 세력 역시 탄핵에 함께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야 3당은 자정을 넘겨 민주당(121명), 국민의당(38명), 정의당(6명), 무소속(6명·김용태 의원 포함) 등 총 171명의 서명으로 탄핵안을 국회 본회의에 제출(발의)했다. 탄핵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계의 거부 때문이었다.

비박계는 일단 박 대통령에게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내년 4월 30일)을 천명할 것을 요구한 뒤 결과를 보고 표결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황영철 대변인은 2일 “박 대통령이 밝히지 않으면 9일 표결에서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직접 밝히면서 권한 이양 문제를 언급할지가 탄핵안 가결 여부를 결정할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입장 표명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면담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반면 야권은 박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하고, 비박계가 탄핵대오에서 이탈하더라도 무조건 9일에는 탄핵안을 표결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비박계가 대오에서 이탈할 경우 9일 탄핵안이 부결될 가능성도 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4월 30일 퇴진을 명시적으로 밝히면 우리에겐 큰 숙제”라며 “국회에서 합법적으로 부결되면 이후 박 대통령이 어떻게 나올 것인지까지 (야권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세현·위문희 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