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레터] 민심독해 테크닉

중앙일보

입력 2016.12.02 17:56

업데이트 2016.12.02 17:59

오락가락, 좌충우돌하던 야당의 행보가 정리됐습니다. ‘2ㆍ8ㆍ9’입니다. 2일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고, 8일 본회의에 보고하고, 9일 표결처리한다는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파면함으로써 헌법을 수호하고 손상된 헌법질서를 다시 회복하기 위하여 탄핵소추안을 발의한다”는 문장 앞에서 또 한번 참담함을 느낍니다.

관련 기사

가닥이 잡히긴 했지만 정치권에 대한 실망은 분노로 바뀔 태세입니다. 3일 촛불집회를 앞두고 많은 시민들이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시위를 할 예정입니다. '박근혜 아웃' 일색이었던 광화문 광장의 구호에 '국회 아웃' 같은 구호가 등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맥도널드의 인기 메뉴‘빅맥’을 만든 델리게티(98)가 그제 숨졌습니다. 그가 빅맥을 만든 동기는 간단합니다. 고객이 큰 햄버거를 ‘원한다’는 사실 하나였습니다. 이런 말도 남겼다는군요. “전구는 이미 존재했다. 내가 한 것은 소켓에 전구를 끼워넣은 것일뿐이다.” 정국 해법은 신묘한 것이 아닙니다. 제 살 궁리만 하다 보니, 이미 존재하는 해법을 배열하지 못할 뿐입니다.

궁금하실 리 없겠지만, 최순실 사단의 구치소 생활이 구치소 담장을 넘어왔기에 전합니다. 최순실씨는 겨울을 나기 위해 내의 등 의류만 17만원어치 샀다고 합니다. 샴푸 등 생활용품 32종(14만원)도 구입했다고 하는군요. 차은택씨는 영어책 7권을 구치소로 들여왔다고 합니다. 그 중 한 권의 제목은 『영문독해 테크닉 105』라고 합니다. 혹시『민심 독해 테크닉』같은 책은 어디서 구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관련 기사

김영훈 디지털담당 filich@joongang.co.kr

숨가쁜 하루를 정리하는 메시지, [뉴스룸 레터]를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 ▶신청하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