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박 대통령 범죄자에 비유 "잡혀야 자수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12.02 11:07

업데이트 2016.12.02 11:09

[사진 중앙DB]

[사진 중앙DB]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범죄자에 비유해 화제가 됐다.

표 의원은 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논란이 됐던 '탄핵 반대 의원 리스트'에 대해 언급한 표 의원은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담화도 언급하면서 탄핵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표 의원은 "국회의원이 국민보다 뛰어나거나 특별한 게 아니다. 국회는 국민의 심부름꾼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게 중요한 임무"라며 "현재 국가 위기 상황에서 범죄 피의자인 대통령이 권력을 사용했고 여전히 권력을 피의자로서 방어하기 위해 사용하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스스로 하야하면 좋겠는데 그러지 않았고, 지금은 탄핵 절차에 돌입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박 대통령을 범죄자에 빗대며 "범죄자들은 항상 잡히고 나면 자수하겠다라고 말한다. 이미 박근혜 대통령은 명예로운 퇴진이 필요했던 시기를 지났다. 국민을 이미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