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옹호나선 윤창중 전 대변인…"국회 탄핵은 반헌법적 작태"

중앙일보

입력 2016.12.01 19:08

 

성추행 사건으로 물러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고 나섰다. 윤 전 대변인은 1일 "대한민국 사회가 미쳤다"고 진단하며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는 세력을 비판했다.

윤 전 대변인은 이날 개인 블로그 '윤창중 칼럼세상'에 '새누리당 탄핵세력을 금석(金石)에 새겨 영원한 치욕으로 남게 하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한 나라의 대통령이 광화문의 촛불 시위대, 야당, 그리고 언론에 의해 이루 말할 수 없는 모욕과 치욕을 받고 있는 국가, 이게 과연 법치국가냐"고 주장했다.

그는 글에서 '마녀사냥' '인민재판'이라는 표현을 여러차례 되풀이했다. 윤 전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수사 결과를 놓고 탄핵 여부를 결정지어야 마땅하다"면서 "헌법, 법률과 원칙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언론의 무자비한 마녀사냥, 인민재판에 의해 선동되는 국민 정서에 편승하고 영합하는 후진국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수사를 1백보 양보해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 해도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는 부분은 문화 체육계와 관련된 분야가 아니냐"며 "박 대통령이 검찰 주장대로 설령 지원했다고 해서 그것이 선거라는 민주적 방식에 의해 선출한 대통령을 탄핵할 수 있는 사유가 된다는 말이냐"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박 대통령이 제3차 담화에서 밝힌 '지금 벌어진 여러 문제 역시 공적인 사업이라 믿고 추진했으며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는 발언을 인용하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대면 수사를 벌이지 않고 서둘러 발표해버린 검찰의 중간수사 내용에 당연히 의심을 품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 전 대변인은 "야당과 새누리당 비박계가 탄핵부터 무턱대고 하자는 것은 정치적 공방"이라고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가 아직 시작조차 되지 않았는데도 박 대통령에 대해 법을 만든다는 국회가 탄핵이라는 헌법적 조치에 나서는 것은 그 자체가 반(反) 헌법적 작태"라고 분노를 표시했다.

또 "야당이 이미 탄핵절차를 밟고 있고 여기에 새누리당 비박계라는 사람들이 탄핵의 시동을 걸자 친박계조차 명예퇴진 운운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돌아서는 웃지 못할 배신행위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윤 전 대변인은 "대한민국이 헌법과 법률에 관한 이성적 사고와 판단을 잃어버리고 있다면 바로 그런 정신상태를 미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대통령의 지지도가 5% 안팎에 불과하다는 점을 악용해 국민이라는 불특정 다수의 이름을 빌려 탄핵에 급시동을 걸고 있고 여기에 동조하는 대한민국이 과연 제정신인가 하는 점도 따져봐야 한다"고 적었다.

그는 "탄핵이 지금처럼 헌법, 그리고 법률과 원칙에 따라 진행되지 않고 특검에 의한 수사결과조차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야당과 새누리당의 야합으로 통과된다면 엄청난 후폭풍이 몰아닥칠 것"이라고 확신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