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오션타워 룸살롱 직원 “큰일 날라꼬, 묻지도 마라”

중앙일보

입력 2016.11.14 03:00

업데이트 2016.11.14 15:46

지면보기

종합 18면

이 회장의 ‘아지트’로 알려진 해운대해수욕장 앞 오션타워 오피스텔. [사진 최은경 기자]

이 회장의 ‘아지트’로 알려진 해운대해수욕장 앞 오션타워 오피스텔. [사진 최은경 기자]

80층 등 40층 이상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들이 모여 있는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의 오션타워 오피스텔. 지하 5층, 지상 20층인 이 빌딩은 이영복(66) 청안건설 회장의 사업 거점이자 정·관계 로비를 시도한 ‘아지트’라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정·관계 로비 시도한 아지트 의혹
전 구의원 “부산 고위 인사들 단골”
입주자 “사건 전엔 이 회장 자주 봐”

건물 꼭대기인 20층에 있는 레스토랑 겸 바 ‘오션스카이’와 지하 1층의 룸살롱 ‘오션살롱’은 이 회장이 정·관계 인사들을 주로 접촉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추천 기사
지하 5층, 지상 20층으로 지하에 룸살롱, 꼭대기에 레스토랑 겸 바가 있다. [사진 최은경 기자]

지하 5층, 지상 20층으로 지하에 룸살롱, 꼭대기에 레스토랑 겸 바가 있다. [사진 최은경 기자]

지난 11일 오후 기자가 두 곳을 직접 찾아가 봤다. 오션스카이는 한 층의 절반 정도를 차지할 만큼 규모가 컸다. 창가 자리에 앉으니 해운대 해수욕장 전경과 동백섬이 한눈에 보였다. 매장 내부에는 피아노와 음향시설이 있어 저녁에는 색소폰 공연 등이 벌어진다. 객실 호수가 적힌 고급 양주를 보관한 진열대와 유명 연예인들 사인이 가득한 벽면이 눈에 띄었다. 이곳의 코스 요리는 2만7500~7만7000원 선이었다.

입구 왼쪽에는 10명 이상 들어갈 수 있는 룸 4개가 별도로 있었다. 내부 매장과는 분리된 공간이었다. ‘건물주인 이영복 회장이 이곳을 자주 찾느냐’는 질문에 한 직원은 “회장님은 잘 오시지 않는다. 회장님은 술을 안 드시니까”라고 말끝을 흐렸다. 오션스카이의 사장이 누구냐고 묻자 “회장님 아들”이라고 짤막하게 대답했다.

지하 1층 룸살롱으로 내려가 봤다. 입구 쪽이 검은 벽으로 돼 있어 공간이 어떻게 나뉘어 있는지 분간하기 어려웠다. 처음에는 친근하게 대하던 룸살롱 주방 직원들은 이 회장에 대해 묻자 표정을 바꾸면서 “큰일 날라꼬. 그런 건 물어보지도 마라”면서 기자를 밀어냈다.

하지만 부산의 한 건설업계 관계자 김모(60)씨는 “오션타워 지하 룸살롱에 안 가 본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라며 “자신(이 회장)은 술을 안 마시면서 몇 시간씩 같이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부산의 한 전직 구의원도 “부산에서 정·재계, 검경 관계자들이 술을 마시면 다들 오션타워를 찾았다. 부산에서 이영복한테 술 안 얻어먹은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다”고 전했다.

이 건물 3층과 5층에는 이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청안건설과 엘시티PFV 사무실이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한 3층 사무실 유리문 너머로 직원들이 전화 통화를 하며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보였다.

관련 기사

주변에 건물이 거의 없던 1992년에 입주를 시작한 이곳은 지하주차장이나 복도, 계단이 낡은 모습이었지만 주차장에는 BMW·벤츠 같은 외제차가 즐비했다.

한 건물 입주자는 “이번 사건이 터지기 전에 이 회장이 건물을 오가는 것을 자주 봤다”고 말했다.

부산=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