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복합문화 융합단지'도 차은택 관련 의혹 제기돼

중앙일보

입력

 
경기도 의정부시가 추진 중인 ‘복합문화 융합단지’ 사업에도 최순실씨의 측근이자 ‘문화계 실세’로 불리는 차은택씨와 관련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의혹은 복합문화 융합단지 핵심시설 가운데 하나인 YG엔터테인먼트의 ‘K-POP(케이팝) 클러스터’가 차은택씨와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데서 비롯되고 있다. 지역사회 일각에서 YG엔터테인먼트가 융합단지 사업에 참여한 뒤 그린벨트가 사실상 해제되는 등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이는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차씨가 친분이 있기에 가능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7일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복합문화 융합단지는 2020년 말 완공을 목표로 산곡동 62만㎡에 조성된다. 총 사업비 3943억원을 들여 시와 민간이 공동 개발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단지에는 ‘뽀통령’으로 불리는 국산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뽀로로 테마랜드’, 신세계 프리미엄 아웃렛, K팝 클러스터, 가족형 호텔 등이 들어선다. 의정부시는 2012년 6월부터 사업을 추진, 2014년 4월부터 지난 4월까지 해당 업체들과 단지 조성에 관한 투자 유치 의향서(LOI)·협약(MOU)을 맺었다.

의정부시는 YG 엔터테인먼트와는 지난해 1월 케이팝 클러스터 조성 협약을 맺었다. 시는 이어 올해 2월 국토교통부에 단지 대부분을 차지하는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신청했다. 이후 공교롭게도 이 사업은 지난 7월 7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투자 활성화 사업대상에 포함됐다. 그뒤 두 달여 만인 지난 9월 22일에는 그린벨트가 ‘조건부’로 해제됐다.

조건부도 ‘개발 이익이 지속되고 친환경적이며 시민 중심의 도시 관리에 활용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라’는 내용이어서 지역에서는 사실상 해제를 앞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는 국토교통부가 조만간 그린벨트 해제를 고시하면 YG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한 복합문화 융합단지 참여업체·금융권 등과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YG 엔터테인먼트가 추진 중인 케이팝 클러스터는 대규모 음악 공연장, 소규모 공연장 5개, 아시아 대중음악 상설 전시체험장, 대중음악 창작자용 레지던스 호텔, 스튜디오, 문화상품 판매장, 야외스포츠와 음악체험 공간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 측은 관련 특혜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시 고위 관계자는 “YG엔터테인먼트는 공모 절차를 거쳐 정당하게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고, 땅도 그린벨트 해제 후 사게 돼 있어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