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파문 이후 10만부 팔린 책? '대통령의 글쓰기'

중앙일보

입력 2016.11.04 07:46

업데이트 2016.11.04 17:45

 
'비선실세 최순실' 파문이 본의 아니게 호재로 작용한 책이 있다.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쓴 '대통령의 글쓰기'(메디치미디어)다.

강씨는 김대중,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연설비서관실에서 8년간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2년 전 이 책을 출간했다.

4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열흘 동안 '대통령의 글쓰기' 판매량은 이전 열흘(10월14일∼23일)에 비해 76.6배 늘었다. 지난달 24일은 JTBC가 최씨의 PC파일을 입수해 대통령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의혹을 처음 보도한 날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봐도 25.5배 증가했다.

온라인 판매량에서도 교보문고 11월 첫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5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35위에서 급등했다.

온라인서점 예스24에서도 종합 베스트셀러 5위였고, 전자책으로는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기사 이미지

2014년 2월 출간 이후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지만, 최근 연설문 유출 파문으로 대통령의 글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교보문고가 최근 열흘간의 구매 독자를 성별·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40대 남성(24.2%)이 가장 많았고 이후 30대 남성(20.8%), 30대 여성(18.6%) 순이었다. 또 20대가 9.8%로 50대(8.2%)보다 많은 관심을 보였다.

출판사 메디치미디어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이후 전체 판매량이 10만부를 돌파했고, 최근 1주일간 2만부를 찍었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