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에도 ‘최순실 라인’이?…안민석 의원 “특정 가수에 특혜”

중앙일보

입력 2016.11.03 14:54

업데이트 2016.11.03 16:39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3일 “최순실씨와 장시호씨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있고 그들과 연계된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두 사람이 연예계 사업에 뛰어들어 연예계를 장악하려고 했던 정황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10년 전 장씨의 모친인 최순득씨가 유명한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쭉 만들어 놓았다”며 “지금은 애들도 다 아는 그분이 대표로 있는 대형기획사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그 기획사를 키워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순실씨와 오랜 친분이 있고 장시호씨와도 아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그 가수가 국제행사에서 생뚱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초대돼 노래를 부른다”며 “배경에 최순실의 힘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안 의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라고 보기에는 그 정도 급의 가수들은 여러 명이 있다”며 “그런데 유독 그 가수만 싹쓸이하는 그런 행태가 지난 몇 년 동안 보였다”고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