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포츠 “70억~80억 지원을” 부영 “세무조사 도와달라”

중앙일보

입력 2016.11.03 02:06

업데이트 2016.11.03 13:40

지면보기

종합 06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직접 만나 ‘K스포츠 재단에 대한 70억~80억원 추가 지원’과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를 거래하는 장면이 담긴 회의록 자료가 나왔다고 노컷뉴스가 2일 보도했다. 노컷뉴스는 해당 회의록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회의록에는 지난 2월 26일 오전 10시40분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회의실에서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K스포츠재단 정현식 사무총장, 박헌영 과장과 함께 부영 이중근 회장, 김시병 사장을 만난 내용이 담겨 있다. ‘부영 5대 거점 지원 건’이란 소제목으로 정 사무총장과 이 회장의 대화가 기록돼 있다.

안종범·이중근 2월 회동 드러나
“최순실, 보고받고 돈 받지 말라 지시”
부영 “조사 편의 청탁한 적 없어”
국세청 “엄정히 조사해 고발했다”

회의록에 따르면 정 사무총장이 먼저 “5대 거점 지역(5대 거점 체육 인재 육성사업) 중 우선 1개(하남) 거점 시설 건립과 운영 지원을 부탁드린다. 1개 거점에 대략 70억~80억원 정도 될 것 같다”며 “시설을 건립하시라는 것은 아니고 재정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부영 이 회장이 “최선을 다해서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 다만 현재 저희가 다소 부당한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이 부분을 도와주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세무조사 과정에 편의를 봐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회의록에 기록돼 있다. 노컷뉴스는 이 회의의 결과에 대해 “(회의 후) 최순실씨가 부영의 세무조사 관련 요청 보고를 받은 뒤 ‘그러면 투자받지 말라’고 지시해 부영의 투자 건은 최종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부영 측은 “세무조사 편의 청탁을 한 적 없다”며 이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부영 관계자는 “자금지원에 대한 요청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국세청 조사를 받고 있는 시점이라 오해의 소지가 있어 그 자리에서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시 자리에는 안 전 수석은 없었고 이 회장도 인사만 하고 빨리 나왔다”며 “박 사무총장과 박 과장, 부영 김 사장 3명만 있었고 김 사장이 거절의 뜻을 전했다”고 해명했다.

국세청은 “부영에 세무조사 편의를 봐준 사실이 없고, 엄정히 조사해 지난 4월 부영주택과 이중근 회장을 조세포탈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함승민 기자 sha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