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정상회의, 박 대통령 참석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6.11.03 01:27

업데이트 2016.11.03 13:41

지면보기

종합 16면

정부가 일본에서 열릴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상회의) 날짜가 정해지면 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밝혀

사표가 수리된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 직무대행 자격으로 회의에 출석한 김 수석은 “지난 8월 3국의 외교장관들이 모여 추진에 공감했기 때문에 올해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날짜가 정해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순실씨 국정 농단 사태로 인해 박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이란 우려가 일각에서 나오지만 3국 정상회의 개최가 지연되는 이유는 한국보다는 중국 때문이란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외교가 소식통은 “일본과 동중국해 등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은 일본이 의장국으로서 주최하는 이번 정상회의에 뜨뜻미지근한 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관련 질문에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동의하지 않고 있는 참석 국가가 있다”고 말해 사실상 중국으로 인해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일 한·중·일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가 중국의 입장 통보 지연과 한국 국내 정치 사정으로 미묘해진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9월 말 한·중 양국에 12월 3~4일 도쿄에서 정상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했지만 중국은 이후 한 달 이상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을 주지 않고 있다. 신문은 또 당초 일본 측의 일정 제안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답했던 한국도 최순실 사태가 변수로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