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범, 부영에 70억~80억원 요구…부영은 세무조사 무마 청탁

중앙일보

입력 2016.11.02 20:43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직접 만나 ‘K스포츠 재단에 대한 70억~80억원 추가지원’과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를 서로 맞거래하는 장면이 담긴 회의록 자료가 나왔다.

2일 한겨레신문 인터넷판에 따르면 올 2월 26일 오전 10시 40분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회의실에서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을 대표로하는 K스포츠 재단과 이중근 부영 회장 등이 만났다.

신문이 공개한 이날 회의록에 따르면 안 수석 등 재단 쪽이 부영에 “5대 거점 지역(5대 거점 체육 인재 육성사업) 중 우선 1개(하남) 거점 시설 건립과 운영 지원을 부탁드린다. 1개 거점에 대략 70억~80억 정도 될 것 같다”며 “건설회사라고 해서 본인들(부영)이 시설을 건립하시라는 것은 아니고 재정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운을 뗀다.

이에 이중근 회장은 “최선을 다해서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도 “다만 현재 저희가 다소 부당한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이 부분을 도와주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세무조사에 대해 편의를 봐달라는 요구를 한다.

부영은 지난해 12월께부터 해외 법인들을 통한 소유주 일가의 탈세 의혹과 관련해 특별세무조사를 받고 있던 상황이었다. 안 수석과 케이스포츠 재단을 만나기 직전인 2월 중순에는 서울 서소문 본사에까지 조사관이 들이닥쳐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압수당했다.

이날 나온 70억~80억원의 지원금은 그러나 K스포츠 재단으로 넘어가지는 않았다고 한겨레신문은 보도했다. 신문은 재단 측 관계자를 인용해 “이러한 회의 내용을 회장(최순실씨)에게 보고하니 ‘조건을 붙여서 한다면 놔두라’고 지시해 결과적으로 성사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신문은 특히 “이날은 금요일 오전으로 안 전 수석은 근무시간에 업무 외 일을 본 셈”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2일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재단 관계자를 불러 참고인 진술을 받고 회의 자료를 제출받아 부영그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