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 등 납품 대가로 억대 돈 받은 아이쿱 생협 간부 구속

중앙일보

입력 2016.11.02 17:10

업데이트 2016.11.03 09:43

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는 배임수재 혐의로 아이쿱(iCOOP)소비자생활협동조합 본부장 김모(47)씨와 배임증재혐의로 수산물가공공장 대표 이모(43)씨를 각각 구속했다. 경찰은 또 배임증재 혐의 등으로 수산물도매업체 대표 강모(50)씨를 불구속입건했다. 김씨는 2006년 4월부터 지난 6월까지 10년간 납품계약을 맺고 유지하는 대가로 냉동수산물 5종을 납품한 이씨에게서 6억8000만원, 고등어를 납품한 강씨에게서 10억3000만원 등 17억1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