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제2 최순실 내각" 이해찬 "비준 안된다"

중앙일보

입력 2016.11.02 10:53

업데이트 2016.11.02 15:05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이날 추미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탈당이나 여야3당 회동 없이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총리후보자로 내정한 데 대해 "최순실 내각을 정리하라고 했더니 제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든 느낌"이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경제부총리·국민안전처장관 내정에 대해 야당에선 일제히 집중 포화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개각 결정에 대해 “최순실 내각을 정리하랬더니 ‘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들었다”며 “대통령이 아직 정신을 못차렸다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번 결정은) 정국 수습이 아니라 정국을 엉망진창으로 만드는 길”기라며 “우리는 더욱더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다시 한 번 원점에서 (야당의 대응방안을) 생각할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민의 민심을 거스르고 자기만의 방식으로 이 정국을 돌파하겠다고 결심한 것”이라며 “야권과 머리를 맞대는 대신 내 방식대로 이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방식은 매우 졸렬하다”고 말했다.

거국내각 총리 후보로 여당에서 추천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금 거국내각은 현실 가능성이 없다고 하지 않았나. (청와대의) 수준이 그 정도밖에 안되니 더 이상 기대할 게 없는 셈”이라며 “(개각 인사에 대해) 내가 따로 뭐라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 의원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에 대해 “거국내각 한다면서 (상의 없이) 임명한건가. 국회에서 비준·통과가 되겠냐”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거국내각이라더니) 추인 내각이었다. (이 대로라면) 6월 항쟁으로 간다”고도 언급했다.

관련 기사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거국내각을 거론하다 야당에 한 마디 상의나 사전 통보 없이 개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오전에 황교안 국무총리,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나 이야기하다 함께 국회로 왔는데 개각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며 “박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 이 국면을 인사국면으로 전환하려고 하는 작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