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는? 호남 출신 내무부 정통 관료…김병준 추천

중앙일보

입력 2016.11.02 10:07

업데이트 2016.11.02 11:05

기사 이미지

박승주(64ㆍ사진)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는 참여정부 때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낸 정통 관료 출신이다. 박 후보자는 김병준 총리 후보자의 추천으로 이번에 입각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박 후보자는 전라남도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학교 졸업 후 제21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주로 내무부·행정자치부에서 일했다. 행자부 지방재정경제국장,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기획운영실장, 대통령자문정책기획위원회 위원 등을 거쳐 2007년 제6대 여성가족부 차관을 역임했다.

이후엔 시민사회자원봉사회 중앙회 집행부회장ㆍ청소년자원봉사본부장 등 시민사회운동에 발을 내딛었다. 2012 여수EXP자원봉사 자문위원장을 거쳐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광주광역시 산하 씽크탱크인 제3대 광주발전연구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카이스트 대학원과 동국대학교 행정대학원에서 각각 석ㆍ박사를 마쳤다.

박 후보자를 잘아는 한 정부부처 관계자는 “사고가 유연하고 아이디어가 많으며, 지자체ㆍ중앙 행정 경험, 국정 운영 경험까지 갖추고 있는 분”이라며 “재직시 미래 재난 분야 등에도 관심이 많았다. 현 장관이 닦아 놓은 토대를 바탕으로 안전 행정을 도약시킬 수 있는 적임자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