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소속사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 현수막 설치…"경찰 다녀가"

중앙일보

입력 2016.11.02 00:00

업데이트 2016.11.02 09:53

기사 이미지

가수 이승환이 1일 자신의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라는 현수막을 걸었다가 항의 신고로 철거했다.

이날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동 건물 드림팩토리클럽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드림팩토리는 이승환이 운영하는 소속사로 이 건물의 소유주다. 이승환은 사비를 들여 해당 현수막을 직접 제작했다.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해당 현수막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하며 "드림팩토리 건물주 '정의가수' 이승환의 위엄"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해당 현수막은 곧 철거됐다.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항의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다녀갔다"며 "본인 건물에 거치하는 것이라도 불법일 수 있다는 얘기가 있어서 철거했다"고 밝혔다.

이어 "30제곱미터 이하의 경우 신고를 하면 거치가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는데, 내일 구청에 문의 후 재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