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면 생각나는 이성은…남성 "옛 애인", 여성은?

중앙일보

입력 2016.10.30 15:11

 

기사 이미지

가을만큼 솔로들에게 잔인한 계절이 있을까. 낙엽이 지고 스산한 바람이 불어오면 외로움이 더 느껴지기 때문이다.

미혼 남녀들은 가을에 과거의 어떤 이성들이 생각날까? 역시 남녀간 서로 달랐다. 남성은 예전의 애인을, 여성은 진가를 몰라봤던 남성을 가장 많이 떠올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ㆍ온리-유 공동으로 24~29일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에게 ‘가을에 자주 떠오르는 이성은 예전에 어떤 관계에 있었나’를 물어봤다.

남성은 네 명 중 한 명 꼴인 25.0%가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이라고 답했다. 반면 여성의 26.5%는 ‘당시에는 진가를 몰라봤던 남성’이라고 대답했다.

남성의 경우 ‘내가 짝사랑한 여성’(22.8%), ‘진가를 몰라봤던 여성’(20.1%), ‘내가 찬 과거 애인’(16.4%) 등 순이었다.

여성은 ‘내가 짝사랑한 남성’(24.3%),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18.7%), ‘나를 짝사랑한 남성’(16.4%) 등 대답이 많았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남성은 과거 애인을 오래 기억하는 편”이라며 “여성은 진가를 알아보지 못해 놓쳤던 인연에 대해 아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분석했다.

또 남녀의 절반 이상(남성 59.3%, 여성 61.9%)가 기억에 남는 과거 이성에 대해 가끔 근황을 파악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