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최순실) 사태 심각성 충분히 인식…당 제안에 심사숙고"

중앙일보

입력 2016.10.26 17:29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이 26일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청와대와 내각의 대폭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심사숙고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의 통화에서 "당 최고위원회의 입장을 들었다"며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서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당의 제안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대표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이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새누리당은 '최순실 파문'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후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최고위는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내각에 대폭적인 인적쇄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번 사태와 직간접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예외 없이 교체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인적쇄신에 있어서는 어떤 것에도 연연해서는 안되고 과감하고, 지체없이 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아울러 국정 쇄신도 대통령께 요청하기로 하고 그 내용을 김재원 정무수석을 통해서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