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회의원들 “독도는 한국 땅” 오바마 대통령에 편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10.26 09:36

업데이트 2016.10.26 09:48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미국 정치인들이 지도상 동해 병기와 독도의 한국 영유권을 알리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지난 20일 컴스탁 의원은 버지니아 스털링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로 한인 언론과 단체장 10여명을 초청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인사회와 한국인들의 소망인 '독도 수호'와 '동해 이름 되찾기'를 위해 연방의원으로 재직해 온 지난 2년 동안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행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방하원 바바라 컴스탁 의원(공화당)은 또 하원외교위원회 에드 로이스 위원장(민주당)과 공동으로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인정하고 앞으로 모든 연방정부 문서에 동해병기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서한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발송하기로 했다.

이 서한에서 컴스탁 의원과 로이스 위원장은 "미국과 한국, 일본의 3자 동맹의 중요성이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수십년간 지속되고 있는 한일간 분쟁을 해결하는 일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썼다.

이들은 "동해라는 이름은 2000여년 이상 사용돼 왔고, 내셔널 지오그래픽도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다"며 동해병기의 정당성을 역설했다.

독도에 대해선 "미국 의회 조사 서비스국과 연방 지명위원회고 독도를 한국령으로 인정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 역시 2016년 발간한 방위백서에 독도를 1905년 한반도 식민지화 과정에서 병합했다고 밝히고 있다"고도 했다.

또 "오바마 행정부가 모든 공문서에 동해를 병기하고 독도를 한국령으로 공식화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한미일 동맹을 더 공고히 할 것"이라며 서한을 마무리지었다.

컴스탁 의원은 "연방 의회 휴기가 끝나는 대로 더 많은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서한을 백악관에 발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다 한 전 워싱턴한인연합 회장은 “캄스탁 의원과 로이스 하원외교위원장이 공동으로 서명한 이 서신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져 연방 정부에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 회장은 “지난 2년간 캄스탁 의원의 노력을 지켜봐왔다”며 “연방정부의 동해병기와 독도문제 해결 노력도 주류정치인들과 한인사회가 한 마음이 되면 잘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동해병기 및 독도인정 촉구서한’의 서명식을 찾은 한인들은 컴스탁 의원 등의 노력에 대한 감사의 마음를 전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