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최씨 일부 연설 도움, 국민께 사과”…야당 “일방적 변명, 내각총사퇴·특검 도입”

중앙일보

입력 2016.10.26 02:30

업데이트 2016.10.26 03:22

지면보기

종합 01면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각종 연설문과 발언 자료 등이 최순실씨에게 유출된 것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씨의 대통령 연설문 사전열람 파문과 관련해 25일 대국민사과를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최순실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때 주로 연설이나 홍보 등의 분야에서 저의 선거운동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전달되는지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 주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 긴급 대국민사과
“취임 후 일정기간 의견 들어
보좌체계 완비된 뒤 그만둬”

박 대통령은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며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 동안은 일부 자료들에 대해 의견을 들은 적도 있으나 청와대의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뒀다”고 말했다. 최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들을 실제 연설을 하기 전에 미리 전달받았으며, 원고를 상당 부분 수정한 정황이 있다고 한 24일 JTBC의 보도 내용을 시인한 발언이다.

박 대통령은 “저로서는 좀 더 꼼꼼하게 챙겨 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문건 유출에 대해선 신속한 수사로 실체를 확인해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로 비상시국에 이르는 상태인데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일방적인 변명과 부실한 해명으로 일관했다”며 “내일(26일) 의원총회를 열어 청와대 비서진 전면 교체와 특검 도입 요구를 의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일제히 내각총사퇴를 요구했다.

김정하·위문희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