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연설문 등 최순실 PC에 44개 연설 전 미리 받아”

중앙일보

입력 2016.10.25 03:00

업데이트 2016.11.03 11:00

지면보기

종합 01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들을 실제 연설을 하기 전 미리 전달받은 정황이 드러났다고 JTBC가 24일 보도했다. JTBC가 최씨 소유의 PC에 저장된 컴퓨터 파일 200여 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박 대통령의 연설문 또는 공식 발언 형태의 파일은 모두 44개였다고 한다.

JTBC, 최씨 PC 파일 입수
“2013년 8월 허태열 교체 인사
최순실, 하루 전에 문서 받아
2014년 드레스덴 연설문도
최씨, 실제 연설 전날 받아”

특히 JTBC는 해당 문서 파일을 열어 본 시점이 “대통령이 실제 발언했던 것보다 길게는 사흘이나 앞섰다”며 “대통령 연설문이 사전에 청와대 내부에서도 공유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해당 연설문이 청와대와 무관한 최씨에게 전달된 건 비선 실세 논란과 관련해 큰 파장을 낳을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 기사

최씨의 개인 회사로 알려진 ‘더블루K’ 대표이사직을 지낸 최측근 고영태씨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지난 19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최씨가 유일하게 잘하는 게 대통령 연설문을 수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1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정상적인 사람이면 믿을 수 있겠나.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이런 주장을 부인했다.

하지만 JTBC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2014년 독일을 방문해 대북관계 로드맵으로 발표한 ‘드레스덴 연설문’의 경우 실제 연설은 3월 28일 오후 6시40분(한국시간)이었지만 최씨 PC에 저장된 연설문 파일의 경우 전달받은 시점이 하루 전인 3월 27일 오후 7시20분이었다.

또 2013년 5월 18일 오전 10시에 있었던 ‘제3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도 연설 하루 전날인 5월 17일 오전 11시5분에 전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JTBC는 “최씨에게 건네진 연설문은 최씨를 거친 뒤 내용이 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연설문뿐 아니라 2013년 7월 23일 오전 10시에 있었던 32회 국무회의의 박 대통령 모두발언 문서도 회의 2시간 전인 오전 8시12분 최씨 PC에 저장됐다. 특히 박 대통령은 그해 8월 5일 허태열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진 일부를 전격 교체했는데 이미 8월 4일 오후 6시27분 최씨에게 전달된 ‘34회 국무회의 대통령 모두발언’ 문서엔 비서진 교체 사실이 적혀 있었다. 34회 국무회의가 실제로 열린 시점은 8월 6일이었다.

관련 기사

JTBC는 문서를 작성한 인사의 e메일 아이디를 분석한 결과 “청와대의 대통령 최측근 참모였다”고 보도했다. JTBC는 “최씨는 박 대통령이 대선후보였던 시절부터 각종 내부 문건을 사전에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선후보 유세문과 당선인 소감문까지 발표 전에 최씨에게 전달됐다”고 전했다.

본지는 JTBC 보도에 대해 청와대 측의 해명을 받으려 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특별취재팀 임장혁·문희철·채윤경·정아람·정진우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