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이부진 이혼소송 1심 파기…법원 “재판 관할권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16.10.20 14:27

기사 이미지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 임우재(46) 삼성전기 상임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소송 1심 판결이 파기됐다.

20일 수원지법 가정법원 가사항소2부(부장판사 조미연)는 “두 사람 이혼 소송의 1심이 진행된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재판 관할권이 없다”며 “1심 판결을 취소하고 사건을 서울가정법원으로 이송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이부진 사장이 승소한 1심은 무효가 되며 이 사건은 1심부터 다시 시작된다.

재판부가 관할권 위반을 지적함에 따라 새로 열리게 된 1심은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