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하루에 1갑…평양 동물원 골초 침팬지

중앙일보

입력 2016.10.20 01:53

업데이트 2016.10.20 02:21

지면보기

종합 20면

기사 이미지

평양 중앙동물원의 19세 암컷 침팬지 ‘달래’가 담배를 피우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는 “ 하루 1갑의 담배를 피우지만 연기는 들이마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동물원은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7월 재개장 이후 시민들의 관광 명소가 됐다. [평양 AP=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