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궈훙 “한국과 중국은 부부 사이 같다”

중앙일보

입력 2016.10.20 01:23

업데이트 2016.10.20 01:49

지면보기

종합 28면

“한국과 중국 관계는 부부 사이와 같다. 유리잔을 던지고, 접시를 깰 정도로 심하게 싸울 수는 있을지라도 결국 잘 지낼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기사 이미지

추궈훙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는 19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양국 간 정치적 갈등이 경제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정치·군사 교류에는 영향을 주겠지만 경제 협력은 별다른 충격을 받지 않을 거라는 의미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초청 강연
“정치 갈등, 경제에 큰 충격 없을 것”

추 대사는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자 보복’에 대해 ‘오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내 일부 여행사들의 탈법 행위를 바로잡는 과정에서 취해진 조치”라며 “이전까지는 일부 여행사만이 비자 발급 업무를 대행했지만 앞으로는 합법적 조직이라면 모두 초청자격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중 경제협력의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양국 간 체결된 FTA(자유무역협정)

효과가 내년부터는 명시적으로 드러날 것”이라며 “글로벌 경기 침체, 양국 간 정치적 갈등 등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경제협력 잠재력은 여전히 크다”고 답했다.

한우덕 기자 woodyh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